한국에는 독창적인 뮤비가 있던가? <Take me out> Cultured J




 Take me outFranz Ferdinand 라는 락 밴드의 첫 번째 앨범의 대표곡이다. 또한 이들의 첫 번째 앨범은 출시와 동시에 히트를 쳤으며,이 앨범에 수록 된 곡인 ‘Take me out’은 Franz Ferdinand가 2004년 머큐리 음악상 올해 최고상을 받은 것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Take me out은 분명히 그 노래 자체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 그렇지만, 그 정도의 댄스 비트감과 신나는 선율, 친근한 수준의 락을 다루는 밴드나 그룹은 충분히 많기 때문에, Franz Ferdinand의 스페셜리티는 그들의 뮤비에서 드러났다고 할 수 있다.

확실히, 이들의 뮤직 비디오 ‘Take me out’은 한국의 것들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한국의 뮤직비디오는 주로 두 가지로 나뉘는데, 연기자들이나 가수가 직접 등장해서 스토리를 가지고 정말 한 편의 비디오를 보여주는 형식과, 주로 아이돌 그룹에서 쓰이는 형식으로 직접 그 노래를 부르는 가수들이 나오며 춤을 추고 노래하며 그들의 외모를 부각하는 형식이 있다.


Franz Ferdinand의 ‘Take me out’ 은 이 둘 중 큰 틀로 한 가지를 정하라면, 후자 쪽에 속하겠지만 분명히 이 틀과는 전혀 다른 종류이다. ‘Take me out’은 노래하는 가수의 외모나 가창력을 부각 시킨다기 보다는, 오히려 ‘예술’ 과 그들의 노래가 가지는 ‘느낌’을 절묘하게 조합하여 그들의 ‘노래’를 부각 시키는 형식을 띄고 있다.

 예를 들자면, 노래의 후렴부분의 리듬을 기계화된 신발들이 움직이는 박자와, 여자의 다리가 움직이는 박자와 절묘하게 매칭시키거나, 권투 선수가 잽을 날리는 박자와 매칭시키는 것등이 있다. 이런 것들 외에도 분명 한 컷 한 컷의 모든 장면들이 노래의 박자나 가사의 내용과 절묘하게 매칭되어 있다.그래서 마치, 이 뮤직비디오를 감상하는 것은 한 편의 추상적인 예술작품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우리나라의 뮤직비디오를 감상할 때와는 전혀 다른 감상이다.


물론, 우리나라의 뮤직비디오가 수준이 떨어진다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우리나라의 뮤비들은 대부분이 앞서 말한 전형적인 두 가지의 틀로 구분 지어진다. 그렇지 않은 것들도 그 틀에서 조금 벗어난 정도일 뿐, 새로운 영역의 틀을 창조하는 정도의 것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뮤비들은 독창성이 없다. 우리나라 아이돌 걸그룹의 뮤비들은 대부분이 똑같다. 화려한 옷, 화장, 가사와는 맞지 않는 배경, 귀엽고 아기자기하고 예쁜 걸그룹 멤버들이 한껏 예쁜척을 하고 그것들이 끊임없이 로테이션 되는 형식으로 정해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예술의 형태이며, 화면속에 어떤 것을 집어넣는지, 어떻게 구상할 지 에 따라 충분히 독창적으로 변할 수 있는 매체이다. Franz Ferdinand가 Take me out을 통해 비슷한 장르의 다른 락밴드 와는 다른 그들만의 스페셜리티를 보여준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뮤직비디오는 충분히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앞으로 한국에서도 Franz Ferdinand의 Take me out과 같은 독특한 장르의 뮤직비디오가 등장하여, 전형화 되어있는 한국의 뮤직비디오들의 다양성이 증대 되기를 기대해 본다.



프로젝트 참고 자료 블로그 프로젝트

 



카네기 인간관계론

저 : 데일 카네기 출판사 : 씨앗을뿌리는사람 발행일 : 2004년 11월25일

-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서 읽었던 책은 아니지만, 이 책을 읽었던 것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굉장히 도움이 되었다. 쉽게 술술 읽어내려갈 수 있는 것이 메리트. 한번쯤은 교양서로 읽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인간관계
이한검 저| 형설출판사 | 2001.01.10

- 프로젝트 Main2 포스팅에서 인간관계에 대한 나의 주장을 전개할때, 객관적인 밑바탕 자료로 많이 참고한 책이다. 생각보다 쉽게 읽을 수 있는 내용으로 이루어 졌으며, 이론에 입각한 인간관계의 해결 방안을 다루었는데 현실적인 해결책인지에 대해서는 약간 의문이 드는 것들도 있었다.

인간관계 변화의 원인과 그 추이에 관련된 연구
http://www.dbpia.co.kr/view/ar_view.asp?arid=521002
ㆍ간행물명 : 중국조선어문
ㆍ발행기관 :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ㆍ간행물유형 : 학술저널
ㆍ작성언어 : 한국어
파일형식 : PDF
ㆍ페이지 : pp. 45~46 ( 2 pages)
ㆍKORMARC :
ㆍDBPIA 고유번호 : 521002


- 솔직히, 글의 어감이나 사회주의를 바탕으로 한 내용으로 인해 공감이 가지 않는 부분도 많았지만 동적인 안목으로 인간관계를 바라보아야 한다라는 것이나, 생활환경의 변화등에 대해서 설명한 부분에서 나름대로 도움을 받았다.

네트워크 사회의 인간관계와 사회심리

http://www.dbpia.co.kr/sKnowledge/sKnowledge_detailview.asp?arid=83656
숭실대학교

ㆍ간행물명 : [IITA] 정보통신연구진흥원 학술정보
ㆍ발행기관 : 정보통신산업진흥원
ㆍ간행물유형 : 국가지식-학술정보
ㆍ파일형식 : pdf
ㆍDBPIA 고유번호 : 83656


- 현재 대학생들을 포함해서 우리 사회의 인간관계가 변화해 가는 것은 네트워크 사회로의 전환과도 큰 영향이 있다고 생각했다. 인간관계의 변화 이유를 찾는 부분에서 많이 도움이 된 논문. 한번 읽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러쉬의 4가지 인간관계 유형에 관한 포스팅
http://blog.naver.com/opal7628?Redirect=Log&logNo=60012143691

수정본에서 균형잡힌 시각을 형성하는 것에 도움을 준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1&dirId=110502&docId=28969182&qb=7J206riw7KCB7J24IOuMgO2VmeyDnQ==&enc=utf8&section=kin&rank=8&search_sort=0&spq=0

대학생들의 인간관계에 대한 고민들

1.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1&dirId=110502&docId=31963888&qb=64yA7ZWZIOyduOqwhOq0gOqzhA==&enc=utf8&section=kin&rank=5&search_sort=0&spq=0&pid=gM9Elz331xhsssV1mwZssv--041288&sid=TO9mg6VN70wAAAs1hZg
2. http://blog.naver.com/mirimi16/80014579808
3. http://blog.naver.com/kimhw126?Redirect=Log&logNo=10095292558

대학생의 인간관계와 관련된 참고 기사

http://www.acrofan.com/ko-kr/live/news/20100304/00000002



Conclusion 새내기의 눈으로 바라본 대학생의 인간관계 블로그 프로젝트


새내기의 눈으로 바라본 대학생의 인간관계
-마지막이니 만큼, 감성적으로

아직 대학1학년에 지나지 않고, 미성숙한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있지만 이번 글쓰기 프로젝트를 통해서 인간관계에 대한 나름대로의 기준과 방식을 가진 것 같아서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 그리고, 어렵긴 했지만, 분명 많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후회가 남지 않을 정도로 열심히 했다고 생각되고, 제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웹상에 남아서 내가 정말 뭔가를 열심히 해보았다는 그 흔적이 남아있을 거니까.

블로그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다른분들의 트랙백과 쓰디쓴 보약댓글들을 통해서 제 3자의 눈으로 바라본 나의 문제점을 찾아낼 수 있었다. 가장 큰 수확이다.나도 모르게 인간 관계를 효율성의 논리로만 바라보고 있었고, 말 그대로 나에게 필요 있는 인간관계가 아니라면 처음부터 형성하지도 않는 '보복형'적인 유형의 사람처럼 보인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었으니까 말이다. 나는 내가 맞다고 생각했다. 내 시간을 뺏기는 것도 싫고, 마음 안맞는 사람들과 있을 바에는 혼자 교양을 쌓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훨씬 바람직하다고 생각 했으니 말이다. 그렇지만 사실 외로웠다. 내 곁에 남은 것은 정말 피상적인 대학 친구들 밖에 없었으니까. 고등학교 때처럼 무언가를 부탁하기도 애매하고 같이 시간을 보내자고 하기도 애매한 그런 친구들이었다.

MBC에서 '무연고 사회'라는 다큐멘터리를 방영했다. '고독사'하는 사람들을 방지하기 위한 실버타운과 그것과 비슷한 아파트단지의 모습을 보여주었었다. 거기에서 실버타운에 사시는 한 할머니의 말씀이다. "옆집이랑 쌩 모르는 사이인데, 내가 졸도라도 하면 그땐 혼자 죽는거잖아," 다큐멘터리에서는 그러한 객관적인 내용들만 보여주고, 그것에 대해 어떠한 시각을 반영해서 보여주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나는 그 다큐멘터리에서 삭막함과 고독함을 느꼈다.
 
언젠가부터 우리 사회도 인간관계가 참 삭막해지고 정이 없어진 것 같다. 그리고 그런 것에 대해서 문제의식은 가지고 있으면서도, 나도 모르게 '무연고 사회주의자'가 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지적을 받으면서, 누가 찬물이라도 끼얹은 것처럼 깜짝 놀랬다.

'내가 언제부터 이렇게 된 것일까.'


인간관계는 효율성과 수단의 도구로 이루어져서는 안되는 것이고, 앞서도 말했듯이,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 때문에, 사람과 사람간의 '참다운 관계맺음'은 살아가는 데 있어서 의식주만큼 필수적인 것이라는 기본적인 명제를 이제야 제대로 깨달은 것 같다.
균형적인 시각을 배운 것 같다.

점수에 들어가기 때문에, 기말고사 대체기 때문에 시작한 것은 맞지만, 하다보니까 정말 열성적으로 마음을 다해서 진행한 프로젝트 같다. 그렇게 열심히 해 본 프로젝트이니 만큼, 일단 나 자체부터 좀 더 인간적이고 정이 있는 인간관계를 맺는 것에 집중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안그러면 이렇게 열심히 한 것들이 물거품이 되는것이나 다름없으니까 말이다.


블로그 프로젝트 소감?

이번 블로그 프로젝트를 하면서 정말 복합적인 감정들을 느꼈다. 처음에는 과제니까 내가 가장 스트레스 받지 않고 쉽게 쓸 수 있는 주제가 무엇일까 굉장히 고민하다가 ‘대학생들의 인간관계’에 대해서 써보는 것이 어떨까 하는 단순한 생각을 했다. 내가 지금 대학생이니까, 대학생들이 하는 고민들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내 주변 친구들을 통해서도 이러한 고민들이 나만 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도 알고 있었으니까 말이다. 필요해보이는 논문들도 검색해보고 구글이며 네이버며 열심히 인터넷도 뒤져서 나름대로 자신이 있었다. 그렇지만, 블로깅이라는 것은 그저 교수님께 내는 레포트와 같은 종류가 절대 아니더라. 수많은 사람들이 나의 글을 보고 피드백하고, 비판하고 시비도 거는데 그로 인해서 원래의 의도와는 다른 글, 나도 모르게 사람들의 입맛에 맞는 글을 쓰려고 노력하고 있었고 이게 블로그 프로젝트의 의의일거라고 생각을 했다. 점수를 보니 그건 아니었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점수가 생각보다 낮아서 시험이 끝나고 남은 블로그 프로젝트의 반을 완성시키려고 할 때도 ‘이렇게 하면 되는 건지..’ 굉장히 스트레스만 받고 지금까지 느꼈던 블로깅에서 느낀 재미를 전혀 느끼지 못하고 있었다. 뭔가 내가 열심히 했던 것이 아무것도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남들이 읽고싶어 할 만한 글을 쓰려고 하다 보니, 이론에 입각한 전문성있는 글을 쓰지 못했다.전문성있는 글을 쓰려고 하면 네트워크상의 커뮤니케이션을 포기해야 할 것 같아서, 아무래도 그건 내 능력의 한계인 것 같지만. 이 부분이 가장 아쉽다.

블로그 한번쯤 정말 해보고 싶었다. 내 생각과 내 논리를 다른 사람들과 소통해 볼 수 있다는게 너무 매력적이어서. 그리고 수업을 통해서 의무적으로라도 블로깅을 하게 되면서, 블로깅을 하는 내 나름대로의 방법도 배워갔고 근거없는 비난과 악플등에도 초연해 지면서(?) 블로깅이라는 것이 생각처럼 쉽지가 않은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 수업이 나의 2학기 수업중 가장 얻는 것도 많았고, 가장 기억에 많이 남게될 수업이라는 건 확신한다. 웬만한 과제는 이제 나에겐 아무것도 아닐것같은 그런기분?ㅋㅋㅋㅋㅋ 사실 그런걸 떠나서, 글쓰기 실력도 많이 향상된 것 같고 이젠 고등학생의 글이 아닌 대학생의 글을 쓸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겼다. 그리고 이렇게 종강하고 난 다음에도 블로그를 통해서, 인터넷을 통해서 교수님을 만날 수 있다는 것도 다른 수업과는 다른 메리트가 아닌가 싶다. 

앗싸 이제 맘 놓고 놀수이똬!!!!!!ㅠㅠㅠㅠ

교수님 기억에 남는 좋은 수업 정말 감사합니다!!♥

By Lady J


1 2 3 4 5 6 7 8 9


통계 위젯 (화이트)

12
23
71406

마우스오른쪽금지